지난해 11월 경상수지 71억 달러 흑자... 19개월째 흑자 행진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71억 달러 흑자... 19개월째 흑자 행진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1 10:05
  • 수정 2022-01-1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입 역대 최고치 기록
상품수지 흑자 59억 달러
1일 오전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해 11월 경상수지가 71억6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하면서 19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21년 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국내 경상수지는 71억6천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전년 같은달보다 흑자폭은 20억2천만 달러 줄었으나 지난해 5월부터 19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는 국가 간 상품, 서비스의 수출입과 함께 자본, 노동 등 모든 경제적 거래를 합산한 통계를 말한다.

지난해 1~11월 누적 경상수지는 842억3천만 달러로 2016년 905억6천만 달러 이후 5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5년 970억8천만 달러, 2016년에 이어 세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지난해 11월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127억4천만 달러(27.1%) 증가한 596억5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세계 경기 회복에 히밉어 석유제품, 반도체, 철강제품 등 주요 품목의 수출 호조가 이어지고 해외 생산수출이 확대되면서 1980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달성했다.

수입은 167억4천만 달러(45.3%) 늘어난 537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12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낸 것으로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석유제품(192%), 천연가스(165%) 등 원자재 가격이 급등했고 원자재가 72.9% 증가했다. 자본재와 소비재가 각각 24.2%, 18.2% 늘었다.

수출과 수입의 격차인 상품수지 흑자는 59억5천만 달러로 전년 같은달(99억5천만 달러) 보다 40억달러 축소됐다.

서비스수지는 1억4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운송수지 개선 등의 영향으로 적자폭은 줄었다.

운송수지는 17억1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해 전년 같은달보다  흑자폭이 12억6천만 달러 확대됐다. 이는 역대 세번째로 높은 수준인 동시에 11월 기준으로는 사상 최고치다.

임금·배당·이자 흐름을 반영한 본원소득수지는 14억9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배당소득수지는 전년 같은달 4억3천만달러 적자에서 6억7천만달러 흑자로 돌아섰다. 

자본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65억4천만 달러 증가했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29억5천만 달러 늘어난 가운데 주식투자는 20억5천만 달러, 채권투자는 9억달러 증가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는 65억5천만 달러 늘었다. 이 중 주식은 49억달러, 채권은 16억5천만 달러 확대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