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조기 긴축 우려에 혼조세....나스닥 반등 
뉴욕증시, 조기 긴축 우려에 혼조세....나스닥 반등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1 08:52
  • 수정 2022-01-1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영향으로 뉴욕증시가 크게 내렸다. ⓒAP/뉴시스
 ⓒAP/뉴시스

뉴욕증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긴축 우려가 지속하는 가운데 혼조세로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5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10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2.79포인트(0.45%) 하락한 3만6068.8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74포인트(0.14%) 떨어진 4670.29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6.93포인트(0.05%) 상승한 1만4942.83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뉴욕 3대 지수는 일제히 하락 출발했으나 나스닥지수는 장초반 상승반전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장 초반 크게 떨어졌으나 오후들어 낙폭을 줄였다.

최근 경기가 회복되면서 연준의 긴축에 대한 우려로 주가 상승에는 한계가 있었다.

연준은 이르면 올해 3월부터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이 나왔다. 당초 시장 참가자들은 연내 3회의 금리 인상을 예상했으나, 연준이 이보다 더 빠른 속도로 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미국 은행 골드만삭스는 연준이 올해 3월부터 네 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을 제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