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준 카카오 대표 자진사퇴... '먹튀 논란' 해명에도 논란 여전
류영준 카카오 대표 자진사퇴... '먹튀 논란' 해명에도 논란 여전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0 14:58
  • 수정 2022-01-1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 유가증권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 유가증권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카카오페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매각한 후 수백억원대의 이익을 취해 사내에서 퇴진 압박을 받아오던 류영준 카카오 대표 내정자가 자진 사퇴했다. 

카카오는 10일 지난해 11월 25일 당사의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된 류영준 후보자가 10일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공시했다. 류 내정자는 카카오페이 대표직은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류영준 내정자는 지난해 11월 이사회를 거쳐 카카오의 신임 공동대표에 내정됐다. 오는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여민수 현 대표와 함께 공동대표체제를 이룰 예정이었다.

류 대표를 포함한 카카오페이 주요 경영진 8명은 스톡옵션을 행사해 얻은 주식 전량을 코스피200 편입 직전 시간 외 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했다. 이 과정에서 얻은 차익은 900억원 정도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류 대표는 23만 주를 주당 20만4017원에 매도해 469억 원의 차익을 거뒀다.

류 내정자는 지난 4일 사내 간담회를 열어 "경영진들의 스톡옵션 행사와 매도로 인해 불편한 감정을 느끼셨을 모든 분께 송구하다"며 임기가 끝날 때까지 잔여 주식을 팔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카카오 노조는 지난 5일부터 류영준 대표 내정 철회를 요구했고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경우 쟁의행위까지 들어가겠다며 사퇴를 압박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