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3007명... 위중증 34일 만에 700명대
신규확진 3007명... 위중증 34일 만에 700명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0 10:14
  • 수정 2022-01-10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유입 이틀 연속 사상 최대
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3007명으로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며 위중증환자는 786명으로 34일만에 7백명대로 낮아졌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0일 0시 기준 코로나19신규확진자는 국내 지역발생 2768명, 해외유입 239명 등 모두 3007명으로 나타났다. 전날보다 369명 줄었으며 지난해 11월 23일 2698명을 기록한 이후 48일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해외유입 환자는 전날 236명에 이어 이틀 연속 최대치를 나타냈다.

국내 지역발생은 경기도가 982명, 서울 718명, 인천 115명 등 모두 1815명으로 65.6%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이 158명으로 가장 많았다. 광주가 131명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요양병원과 학교 등에서 집단 확진자가 나오면서 환자가 급증했다. 이어 전북 93명, 충남 90명, 대구 89명, 전남 83명, 경북 79명, 경남 77명 등이었다.

 위중증 환자는 786명으로 전날보다 35명 줄었으며 입원환자는 372명으로 47명 감소했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34명, 누적 6071명으로 치명률은 0.91%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백신 누적접종률은 41.0%, 18세 이상 성인기준으로는 47.5%, 60세 이상은 81.1%로 나타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