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씨티그룹 "14일까지 백신 맞아라"...거부하면 해고
미국 씨티그룹 "14일까지 백신 맞아라"...거부하면 해고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08 11:42
  • 수정 2022-01-0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내 근로자 6만5000여명...접종 완료 90%
ⓒ씨티그룹 홍보영상 갈무리
ⓒ씨티그룹 홍보영상 갈무리

미국 대형 금융회사 씨티그룹이 오는 14일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직원을 해고하기로 했다.

7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이달 14일까지 백신 의무화 명령에 따르지 않는 직원들을 무급휴직 처분하고 해당 직원과의 고용계약을 이달 말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의학적·종교적 이유로 백신을 맞지 않는 경우에는 해고 대상에서 제외된다. 씨티그룹은 지난해 10월 “백신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고용의 조건”이라며 의무화 조치 시행을 예고했다.

지난해 3월 취임한 제인 프레이저 씨티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행정명령에 따르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 백신 의무화 조치는 사무실에 복귀하는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기준 22만명의 직원이 있는 씨티그룹의 이번 조치는 미국 내 사무실에만 적용된다. 6만5000명이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90%이상의 직원이 백신을 접종했으며, 마감시한을 앞두고 접종자는 더 늘고 있다.

구글과 페이스북, 월트디즈니, 유나이티드항공, 월마트 등 주요 미국 대기업도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