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평택 물류창고 화재 관련회사 압수수색
경찰, 평택 물류창고 화재 관련회사 압수수색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07 15:11
  • 수정 2022-01-0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공사 등 12곳 수사관 보내 압수수색 진행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 한 냉동창고 화재현장에서 진화작업을 벌이다 숨진 소방관의 시신이 119 구급차량에 이송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 한 냉동창고 화재현장에서 진화작업을 벌이다 숨진 소방관의 시신이 119 구급차량에 이송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소방관 3명이 순직한 경기 평택 물류창고 신축공사 화재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7일 해당 건물 시공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는 7일 오후 1시30분부터 시공사와 감리회사, 하청회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 대상 12곳에 수사관 45명을 보내 수사에 필요한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 도경찰청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수사본부를 꾸려 이번 화재사건 수사에 들어갔다.

수사본부는 도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와 과학수사계, 강력계를 비롯한 평택경찰서 형사 등 총 73명 규모의 수사관을 배치했다.

경찰은 수사본부 가동 직후부터 화재가 처음 발생했을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와 관계자 등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과는 별도로 순직한 소방관 3명에 대한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하기로 했다.

경찰은 부검을 마치는 대로 불이 난 건물 안전진단을 한 뒤 곧바로 유관기관 합동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