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첫 여성 인권국장 위은진 변호사
법무부 첫 여성 인권국장 위은진 변호사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1.03 09:17
  • 수정 2022-01-03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은진 법무부 신임 인권국장. 사진=법무부 제공
위은진 법무부 신임 인권국장. 사진=법무부 제공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여성인권위원장을 지낸 위은진(50) 변호사가 법무부 인권국장에 임명됐다. 최초 여성 인권국장이자 황희석, 이상갑 전 인권국장에 이어 세 번째 비검찰 출신이 인권국장이 됐다.

법무부 인권국은 인권 정책 수립·조정 등을 총괄하며 범죄피해자 보호, 교정시설 내 인권침해 방지, 여성·아동 인권 정책 수립 및 시행 역할 등을 맡는다.

위 국장은 이화여대에서 통계학을 전공하고 1999년 제41회 사법시험에 합격, 변호사로 활동하며 여성폭력 방지 및 피해자 지원, 이주 외국인·다문화가족 인권 보고, 시민인권 침해 구제 활동 등 다양한 인권변호 활동을 했다. 국가인권위원회 외국인인권전문위원회 전문위원,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회 부위원장,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위원 등으로도 일했다.

법무부는 “다양한 현장 활동을 통해 쌓아 온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인권 친화적인 법집행과 제도 정착에 역량을 집중해 국민의 실질적인 인권 보장 수준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