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제1677호 송년호] ‘백래시’에 씁쓸, ‘멋진 언니들’에 환호 外
[여성신문 제1677호 송년호] ‘백래시’에 씁쓸, ‘멋진 언니들’에 환호 外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12.23 17:19
  • 수정 2021-12-2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여성신문
ⓒ여성신문

정부, 2022 경제정책방향 발표 영아수당 월 30만원, 부부육아휴직 최대 600만원▶7면

[여성농업인, 농어촌 미래의 힘이다] 한영미 (사)횡성여성농업인종합지원센터 대표 ▶ 8면

[나의 엄마이야기] 넓디 넓은 엄마의 품 홍빛나 경희대 연구교수 엄마 김정희 ▶ 11면

서울, ‘황혼 이혼’이 ‘신혼 이혼’ 앞질렀다 ▶ 12면

[2030 정치 선 넘기] 페미니즘 정치가 지켜야 하는 것 ▶ 13면

[브런치 경제] 유효기간 지난 약… 버려, 말아? ▶ 16면

휠체어·유아차도 씽씽… 서초그랑자이 ‘장벽 없는 정원’ 가보니 ▶ 17면

창립 60주년 맞은 한국여성기자협회 ▶ 17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