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명 접종기록 수작업 일본...백신패스 10만명 오류
1억명 접종기록 수작업 일본...백신패스 10만명 오류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2.23 17:19
  • 수정 2021-12-2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백신바우처 ⓒ후생노동성
일본 백신바우처 ⓒ후생노동성

일본이 백신 접종 전자 증명서 이른바 ‘백신패스’ 발급을 지난 20일부터 시작했으나 첫날부터 각종 오류가 속출해 당국이 수정 작업에 나섰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NHK,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디지털청은 이날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스마트폰용 앱 운영을 시작했다. 

해당 앱에 한국의 주민등록번호와 유사한 마이넘버를 입력하면 전자 증명서가 발급되는데, 증명서에는 접종 횟수와 접종일 등이 표시돼 있다.

전자 접종 증명서는 첫날 오후 8시 기준 약 50만건이 발급됐으나 각종 오류가 속출했다. 

앱에 표시된 백신 접종일이나 백신 접종 회차가 잘못됐다는 민원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소셜미디어에도 앱에서 ‘접종 기록을 찾았다’며 접종 회차와 접종일이 모두 ‘0′으로 표시돼 있거나 아예 ‘백신 접종 기록을 찾을 수 없다’고 나온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디지털청에 따르면 이 앱은 백신접종 기록 시스템과 연동돼 있는데, 백신접종 기록 시스템에서 지난 17일 기준 10만건의 오류가 확인됐다. 또 확인이 필요한 데이터도 433만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각 지방자치단체가 1억명에 이르는 개인별 접종기록을 정부 시스템에 일일이 수작업으로 입력하고 있다. 

일본은 아직까지 우편이나 팩스 등을 이용한 수작업으로 초창기 코로나 방역에 차질이 빚어지자 지난 9월 뒤늦게 디지털청을 설치했다.

일본 벤처캐피털인 리브라이트파트너스의 에비하라 켄 대표 파트너는 입국자의 체크인, 백신 접종 이력, 코로나19 검사 이력 등이 하나의 앱에서 관리되는 싱가포르의 사례를 언급하며 "일본은 세계의 웃음거리가 됐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