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개월 의붓딸 성폭행 살해남성 징역 30년 선고…화학적 거세는 기각
20개월 의붓딸 성폭행 살해남성 징역 30년 선고…화학적 거세는 기각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12.22 14:30
  • 수정 2021-12-2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가 8일 대전지방법원 정문에서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가 8일 대전지방법원 정문에서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생후 20개월 된 의붓딸을 성폭행하고 학대해 살해한 20대 남성이 징역 30년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12부(유석철 부장판사)는 22일 아동학대 살해·13세 미만 미성년자 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양모(29) 씨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양씨는 지난 6월 15일 새벽 술에 취한 채 동거인 정모씨의 딸을 이불로 덮고 수십 차례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짓밟는 등 폭행해 살해했다. 이후 정씨와 함께 시신을 아이스박스에 담아 집 안 화장실에 숨긴 혐의, 살해 전 피해 아동을 성폭행하거나 강제추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양씨는 끔찍한 범행을 저지르고도 친구들을 만나 술을 마시는 등 유흥을 즐겼다고 한다. 

또 아이를 살해한 후 정씨와 손녀의 근황을 묻는 장모에게 “어머님이랑 한번 하고 싶다. 하고 나면 알려주겠다”는 요지의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양씨는 장모의 신고로 찾아온 경찰을 피해 도주했고, 이 과정에서 금품도 훔쳤다. 양씨는 대전 동구 중동 한 모텔이 숨어있다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추격해온 경찰에 붙잡혔다.

앞서 1일 열린 결심공판에사 검찰은 양씨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성 충동 약물치료(일명 화학적 거세)와 신상공개 명령도 내려달라고 청구했으나 재판부는 기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