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여성신문 10대 뉴스] 대선 후보들 ‘반페미니즘’ 행보
[2021 여성신문 10대 뉴스] 대선 후보들 ‘반페미니즘’ 행보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12.26 09:18
  • 수정 2021-12-26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시스‧여성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시스‧여성신문

내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이 잇따라 ‘반페미니즘’ 행보에 나섰다. 청년 표심을 잡겠다며 청년의 절반인 여성은 배제하는 언행을 함으로써2030 여성들 사이에선 제3의 후보를 선택하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광기의 페미니즘을 멈춘다고 약속해 달라. 그러면 지지하겠다”는 취지의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게시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앞서 “민주당이 페미니즘 정책으로 남성을 역차별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선대위에 공유하기도 했다. “청년들의 절규를 전하고 싶었다” “그 글에 동의하지 않지만,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이 있으니 최소한 외면은 말자는 차원”이었다고 해명했으나 곧 이어 같은 결의 글을 공유한 것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남초 커뮤니티의 주장을 공약으로 옮겨 왔다. 성폭력특별법에 무고 조항 신설이 대표적이다. 가짜 성폭력 피해를 주장해 가해자로 몰리는 억울한 남성이 많다는 일부 남성 커뮤니티 이용자의 인식이 제 1 야당 대선 후보의 ‘양성평등 공약’으로 등장했다.

성폭력 피해자의 신고를 막고 2차 가해를 제도적으로 용인하는 공약이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실제 성폭력 범죄에서 무고율은 미미하기 때문이다. 2019년 대검찰청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조사 결과를 보면, 2017~2018년 검찰의 성폭력 사건 처리 인원수 7만1740명(중복 인원 제외) 중 무고로 기소된 비율은 0.78%(556명)다. 윤 후보는 “페미니즘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페미니즘을 선거와 집권 연장에 유리하게 해선 안 된다” 등의 발언도 했다.

두 후보 중 누가 당선되든 ‘여성가족부’도 사라진다. 두 사람 모두 부처 명칭을 성평등가족부나 양성평등가족부로 개편하고 기능도 바꾸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남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건 옳지 않다"고 했고, 윤 후보는 "여가부가 남성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했다"는 변을 내놨다. '백래시(사회‧정치적 변화에 대해 나타나는 반발 심리·행동)'를 고스란히 공약으로 수용한 것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