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자신의 분야에서 가장 성공한 남성"...미 포브스 소개 
"방탄소년단 진 자신의 분야에서 가장 성공한 남성"...미 포브스 소개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2.18 15:16
  • 수정 2021-12-1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BTS(방탄소년단)의 진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UN 제공)
그룹 BTS(방탄소년단)의 진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UN 제공)

미국의 경제잡지 포브스(Forbes)가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진'을 자신의 분에서 가장 성공한 남성 중 한명이라고 소개했다.

BTS 진의 '수퍼참치(Super Tuna)'가 이번주 빌보드 '핫트랜드송' 차트에 복귀했다. 포브스는 12위 순위에 오르는 수퍼참치의 진입은 진의 두번째 곡이라고 설명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진은 '수퍼투나'의 차트 진입으로 이 차트에 두번 이상 오른 두번째 K-pop 가수가 됐다. 아직 순위가 새롭지만 K-pop 음악을 프로듀싱한 것으로 알려진 이름 중 한 곡 이상의 곡으로 순위에 등장한 사람은 단 두 명 뿐이었다.

진은 한 달 전 '유어스(Yours)"로 핫트렌드송 차트에 처음 올랐다. 진은 이 곡으로 5위까지 올랐다. 현재는 12위에서 18위까지 떨어졌으며 곧 20위권 밖으로 밀려날 것으로 보인다.

두번째 곡의 차트진입으로 진은 블랙핑크의 리사에 필적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블랙핑크의 싱어이자 래퍼인 리사는 '라리사(Lalisa)'와 '머니(Money)'로 같은 차트에 등장했다. 두 곡 역시 잠시 동안 순위에 올랐다. '라리사'는 10위권에 복귀했지만 머니는 순위에서 사라졌다.

두 곡의 핫트랜드송 진입으로 진은 이 차트에 올랐던 아이유 카이, 마크 투완, MJ, 태연 같은 스타들을 추월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