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푸틴과 정상회담 "우크라이나 침공 시 강력 대응" 경고
바이든, 푸틴과 정상회담 "우크라이나 침공 시 강력 대응" 경고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2.08 13:17
  • 수정 2021-12-0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화상 회담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시 강경 대응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7일(현지시각)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간 화상 회담 결과에 대해 "두 정상은 이날 121분간 화상 회담을 가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러시아의 병력 증강과 관련한 미국과 유럽 동맹국들의 깊은 우려를 전하고 러시아의 군사력 증강이 지속될 경우 강력한 경제 및 기타조치로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회담 직후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주변 동맹국에 대한 미군 증원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며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침공 때와 달리 지금은 미국이 러시아에 대한 다양한 대응조치와 제재를 준비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결정했다고 믿지 않는다"면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중국이 대만을 동시에 침공하는 비상상황 발생해도 "미국은 우크라이나와 대만을 지키기 위한 모든 행동에 나설 것이며 우리는 비상 계획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가맹국 확대 저지 등을 요구하며 다소 수세적인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회담에서 "러시아는 나토가 우크라이나 또한 편입하려는 위험한 시도를 하고 있으며, 러시아 국경 인근에서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기에 대응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푸틴은 나토의 가맹국 확장 중단과 러시아 인접국가들로의 타격용 공격무기 배치를 금지하는 신뢰할 수 있고 법률적으로 명시된 보장을 요구했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해당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강경한 입장을 전달함에 따라 당장 내년 초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가능성은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