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폭행한 20대 남성 실형... 과거 3차례 폭행 전력
여자친구 폭행한 20대 남성 실형... 과거 3차례 폭행 전력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2.04 15:08
  • 수정 2021-12-05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고등법원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여자친구의 몸과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밟아 6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힌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 남성은 과거에도 3차례 폭행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황성민 판사는 상해 및 폭행 혐의로 기소된 A(26)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9일 낮 12시30분께 인천 미추홀구 한 주거지 건물 복도에서 여자친구인 B(22)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려 쓰러뜨린 뒤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발로 얼굴과 몸을 수차례 밟아 상해를 가한 혐의로 기소됐다.

폭행을 당한 B씨는 6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왼쪽 쇄골 골절 등 상해를 입었다.

A 씨는 앞서 데이트폭력으로 3차례 신고를 받고, 같은 행뒤로 벌금형 처벌을 받고도 또 다시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연인관계에 있던 피해자에 대한 범행으로 가해자는 범죄의 심각성을 잘 인식하지 못하고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등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려는 경우가 많아 단절되기 어렵다"며 "이 사건 이전에 데이트폭력으로 신고당한 이력이 3차례 있고, 동일 피해자에 대한 상해죄로 벌금형의 약식명령 처벌을 받고도 범행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