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동연 사퇴 수용 “아이들 보호하기 위해”
민주당, 조동연 사퇴 수용 “아이들 보호하기 위해”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12.03 18:04
  • 수정 2021-12-03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본부장 사진=더불어민주당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본부장 사진=더불어민주당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사생활 논란 끝에 3일 사퇴했다. 공식 임명된 지 사흘 만이다.

이날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조 위원장이 송 대표에게 재차 선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며 "안타깝지만 조 위원장의 뜻을 존중할 수밖에 없어 이재명 후보와 상의해 사직을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 대표는 만류했으나 조 위원장은 인격살인적 공격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퇴를 해야겠다는 입장이 확고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송 대표는 '조동연 위원장과 아이들을 괴롭히는 비열한 행위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 위원장의 사퇴 의사를 두고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며 “조 위원장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더 이상 아픔이나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지난달 30일 민주당 선대위에 영입된 조 위원장은 항공우주 전문가이자 육사 출신 30대 워킹맘이라는 이력으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그러나 조 위원장은 강용석 변호사 등을 통해 전남편과 결혼생활에서 혼외자를 낳았고 이 때문에 이혼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민주당은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에 조 위원장은 직접 사생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사실상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그는 지난 2일 KBS라디오에 나와 “전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저 역시 지금 현 가정에서 두 아이, 특히 둘째 아이를 누구보다도 올바르게 사랑받고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그는 페이스북에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시라"라는 글을 썼다 삭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