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여성가족부 예산 1조4650억… 전체 예산의 0.24%
내년 여성가족부 예산 1조4650억… 전체 예산의 0.24%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12.03 18:04
  • 수정 2021-12-0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홍수형 기자
여성가족부 ⓒ홍수형 기자

여성가족부 내년 예산이 올해보다 18.9%(2325억원) 증가한 1조4650억원으로 확정됐다. 정부 전체 예산 607조7000억원의 약 0.24%에 그친다.

여가부는 3일 국회 심의 과정을 거쳐 내년도 예산이 1조4650억원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여가부 예산은 2019년 1조801억원으로 첫 1조원을 넘긴 이후 2020년 1조1191억원, 2021년 1조2325억원, 2022년 1조4650억원으로 증액됐다. 정부 전체 예산의 약 0.24%를 차지한다.

내년도 예산을 정책 분야별로 보면 가족 정책에 9063억원으로 가장 많이 배정됐다. 이어 △청소년 정책 2717억원, △권익 정책 1352억원, △여성·성평등 정책 1055억원, △행정 지원 465억원 순이다. 여가부는 저소득 한부모와 청소년부모, 1인가구 등 가족서비스를 확대하고 학교 밖 청소년 사회안전망 강화,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여성 고용유지 등에 초점을 뒀다.

가족 분야에서는 저소득 한부모가족 아동양육지 지원확대와 소득공제 30% 적용 등에 1146억원이 증액돼 4213억원이 쓰일 예정이다. 또 저소득 청소년부모 아이돌봄서비스 정부지원 5% 상향, 청소년부모 아동양육비 지원 시범사업 등 46억원이 신규 배정됐다. 다문화가족 자녀 대상 학습지원 등에 37억원도 신규로 추가됐다.

청소년 분야에서는 청소년 안전망 강화에 589억원,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251억원, 여성 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등에 126억원, 청소년 활동기반 마련에 505억원,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 보호에 78억원 등이 편성됐다.

여성·성평등 분야에서는 여성폭력 피해자 무료법률지원 확대에 32억원, 여성폭력 방지 정책 추진 기반 구축 실태조사에 22억원이 배정됐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간병비에 2억원이 증액된 5억원이 편성됐다. 공공부문 성폭력 예방 교육 등에 8억원이 신규 추가됐다.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관련해서는 취업지원서비스 강화에 737억원이, 유엔여성기구 성평등센터 운영 지원에는 28억원, 국립여성사박물관 실시설계비 및 여성사콘텐츠 개발 등에 18억원이 쓰일 예정이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2022년도 여성가족부 예산은 한부모가족, 청소년부모 등 다양한 가족지원, 학교 밖 청소년 지원 강화,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여성 고용유지 등 경력단절 예방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라며 "예산이 필요한 분야에 신속하게 집행되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