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파주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
고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파주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29 15:32
  • 수정 2021-11-29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 "유족 뜻 존중...공원 측도 협조"
노태우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국가장으로 진행됐다 ⓒ뉴시스·여성신문
노태우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지난 10월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국가장으로 진행됐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달 26일 세상을 떠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이 안장될 장지가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지구 내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됐다. 

노 전 태통령의 아들 노재헌 변호사와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장지가 통일동산 내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아들 노재헌 변호사는 29일 “지난달 26일 아버지께서 작고하신 지 한 달, 그리고 나흘의 시간이 흘렀다. 그동안 어디에 모시는 게 좋을지 많은 고민을 했다. 동화경모공원으로 모시려고 한다”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안장일은 준비가 되는 대로 곧 정해질 것이고, 이곳에서 보통 사람을 표방하던 고인이 실향민들과 함께 분단된 남북이 하나가 되고 화합하는 날을 기원하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앞서 28일 “이제 아버지를 모실 곳도 찾은 것 같다. 내일 동생(노재헌 변호사)이 발표한다고 한다”고 말햇다. 

노 관장은 “유산을 정리할 게 없어 좋다”며 “연희동 집 하나 달랑 있는데 동생에게 양보했다. 나는 대신 담요를 집어 왔다”며 곰돌이가 그려진 담요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유족 측은 “남북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신 유지를 받들면서 국가와 사회에 부담을 주지 않고 순리에 따르는 길을 택하려고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언과 협조를 아끼지 않은 파주시와 시민단체,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국가장을 엄수해 준 정부와 장례위원회에도 다시 한 번 더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파주시 관계자는 “실향민들이 조성한 동화경모공원은 이북5도민 및 파주시민(일정 기간 거주자)만 이용할 수 있지만, 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우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 데다 사전에 유족 측이 동화경모공원을 장지로 원했고 공원 측도 이에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장지가 결정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동화경모공원은 실향민의 망향 한을 달래기 위해 1995년 조성된 묘역 및 납골당 시설이다. 이곳은 탄현면 성동리 산림청 소유 국유지를 비롯해 국가장 기간에 검토된 장지 후보지 3곳에 포함된 바 있다.

유족들은 고인의 생전 남북 평화통일 의지를 담아 파주 통일동산을 장지로 여러차례 희망한 바 있다. 파주시 측은 이에 대해 불가능하다는 답을 내놨다. 관광특구인 통일동산에 규정상 장묘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이유였다.

노 전 대통령 유해는 현재 파주에 있는 사찰인 검단사에 임시 안치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