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스토킹 살해' 김병찬 검찰 송치... 마스크로 얼굴 가려
'여성 스토킹 살해' 김병찬 검찰 송치... 마스크로 얼굴 가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29 09:28
  • 수정 2021-11-2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스토킹 하던 전 연인 흉기 살해
특가법 상 보복살인 및 보복협박 등 혐의
포토라인서 "죄송합니다" 반복
스토킹 피해를 수차례 신고해 신변보호를 받던 3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이 29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 감호돼 있던 김병찬을 검찰에 구속 송치한다.  ⓒ뉴시스·여성신문
스토킹 피해를 수차례 신고해 신변보호를 받던 3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이 29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 감호돼 있던 김병찬을 검찰에 구속 송치한다. ⓒ뉴시스·여성신문

전 여자친구를 집요하게 스토킹하다가 살해한 김병찬(35)이 29일 검찰로 넘겨졌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김병찬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 및 보복협박, 스토킹범죄법 위반, 상해, 주거침입, 특수협박, 협박, 특수감금 등 8개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구속 당시 김병찬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이었으나 경찰은 죄명을 보복살인으로 변경했다. 피해자가 김병찬을 스토킹 범죄로 경찰에 신고한 데 따른 보복의 목적이 있었다고 본 것이다.

이 조항을 적용하면 사형,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하는 형법상 살인죄보다 더 무거운 처벌이 가능해진다.

김병찬은 이날 오전 7시59분쯤 서울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호송차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병찬은 모자를 쓰지 않고 마스크만 착용한 채 취재진 앞에 섰다. 

김병찬은 "살인 동기는 무엇인가" "계획 살인을 인정하는가"라는 등 취재진의 질문이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김병찬은 지난 19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중구 한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30대 여성 A씨를 찾아가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22일 구속됐다. 

A씨는 수개월에 걸친 위협과 스토킹에 못 이겨 경찰에 데이트폭력 신변보호를 신청했고, 사건 당일 집을 찾아온 김병찬의 위협에 경찰이 지급한 스마트워치로 두 차례 긴급호출을 했으나 경찰이 정확인 위치를 찾지 못하고 늦게 도착하는 과정에서 변을 당했다.

김병찬은 범행 후 도주했으나 하루 만인 지난 20일 대구 소재 숙박업소에서 긴급체포됐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진행한 뒤 김병찬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