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닥터강쌤:영상] 거짓말하는 아이, 혼내야 할까?
[스쿨닥터강쌤:영상] 거짓말하는 아이, 혼내야 할까?
  • 함나영 영상 에디터
  • 승인 2021.12.02 17:27
  • 수정 2021-12-0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짓말하는 아이, 혼내야 할까?

구독자 사연
평소 엄마와 친하게 잘 지내는 아이
알고보니 학원에 갔다고 거짓말

거짓말한 것이 들통나서 부모님께 크게 혼난 경험은 어릴 때 누구에게나 한 번쯤 있을 법한 경험일 것이다. 막상 부모가 되어 아이의 거짓말을 경험하니 화도 나지만 무엇보다 마음에 상처를 받는다. 또 그것이 양육자 자신의 잘못인가 싶어 속상하다. 거짓말을 하는 것은 나쁘다고 가르쳐야 하는데 야단을 쳐야 할지, 말아야 할지도 고민이다.  이번 구독자 사연이 그렇다. 우리는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

소아청소년 정신과 전문의 강윤형 박사와 함께 하는 유튜브 콘텐츠 [스쿨닥터 강쌤]에서 문제를 해결해본다.

아이들의 거짓말은 자연스러운 성장 과정이기도 하다. 오늘 이 기사와 이 유튜브 영상을 본 후에는 만약 그런 일이 일어나더라도 조금은 덜 속상해하고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유튜브 여성신문TV - 스쿨닥터 강쌤

거짓말도 성장 시기에 따라 

  • 만0세~3세의 거짓말 거짓말에 대한 개념이 없는 시기
  • 만 3세~5세의 거짓말  산타클로스가 존재한다고 생각하며 상상의 나래를 펼치는 시기이다. 상상력에서 비롯된 거짓말이 있을 수 있는 시기
  • 만 6세~10세의 거짓말(초등학교 시기) 거짓말에 대한 개념을 알게 되는 시기로 진실을 속이는 것이 거짓말이라는 것을 알게 되는 시기로 부모님의 교육이 필요한 귀중한 시기라고 할 수 있다. 이 시기에 보는 동화는 피노키오, 벌거숭이 임금님, 양치기 소년 등이 있다.
  • 만 10세 이후의 거짓말 거짓말에 대한 교육이 잘 이루어진다면 10세 이후에는 거의 하지 않는 것이 대부분이다.

 

아이가 거짓말하는 이유
가장 많이 거짓말을 하는 시기는 만 6~10세로 매우 다양한 동기가 있지만 주요 3가지 유형을 짚어볼 수 있다.

1) 호기심에 거짓말을 한다.
거짓말을 하면 부모님이 어떻게 할지 궁금해서 그야말로 ‘그냥’ 거짓말하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단순한 호기심에 특별한 이유가 없을 때도 있을 수 있다.

2) 바람과 소망을 거짓말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회장 선거에서 아이들이 다 나를 뽑아줘서 내가 회장이 됐어!”라든지, 자신의 소망과 바람을 거짓말하기도 한다.

3)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서 거짓말한다.
“숙제했어?”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알고 있기 때문에 혼날까 봐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서 순간적으로 거짓말을 하기도 한다.
 

유튜브 여성신문TV - 스쿨닥터 강쌤

혼내야 할까?, 말아야 할까?
거짓말은 잘못이고 바람직한 행동은 아니다. 하지만 아이들도 거짓말을 통해 배우는 것이 있다. 결국 나에게 손해이고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배우게 되는 것이다. '거짓말' 그 자체에 집중하지 말고 어떤 이유로 거짓말을 하게 되었는지 동기와 이유를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왜 그랬어?” vs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
기본적으로 우리 아이들은 부모의 칭찬과 인정을 받고 싶어하고 실망시키는 것을 싫어한다. 부모가 원하는 답을 할 수 있다. 또 “왜 그랬어?’라는 말은 추궁하는 듯한 뉘앙스라서 거짓말을 하게 될 수도 있다. 질문의 방식을 방식을 바꾸는 것을 추천한다. “왜 그랬어?”보다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가 아이에게 진실을 유도하는 방법이 될 것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유튜브 여성신문TV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여성신문TV - 스쿨닥터 강쌤

 

 

더 자세한 내용은 유튜브 여성신문TV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url: https://youtu.be/xln1wsg9yA0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