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보험사 영업개선...당기 순이익 37%↑
코로나19로 보험사 영업개선...당기 순이익 37%↑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25 15:43
  • 수정 2021-11-2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보사, 자동차보험 등 손해율 하락...순이익 62.6%↑
금감원 "일시적 현상...수익구조 개선된 것은 아니다"
여의도 금융감독원의 모습. ⓒ뉴시스ㆍ여성신문
금융감독원 ⓒ뉴시스ㆍ여성신문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보험 및 장기보험 손해율이 하락하면서 손해보험사의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금융감독원이 1~9월 보험회사의 경영실적(잠정)을 집계한 결과 전체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7조630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조731억원보다 37.3% 증가했다.

손해보험사의 순이익은 3조9390억원으로 지난해의 1조5158억원보다 62.6% 확대됐다.

금감원은 손보사의 순이익이 급증한 것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보험 및 장기보험 손해율이 하락하고 고액사고 감소로 일반보험 손해율도 하락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같은 기간 생명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3조69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73억원(17.8%) 증가했다.

생명보험사는 변액보험 등 보증준비금 적립 부담 완화 및 사업비 감소 등으로 보험영업이익은 개선됐다. 

보험사 전체 1~9월 수입보험료는 155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조2000억원(2.1%) 증가했다.

생명보험사는 82조2417억원으로 7015억원(0.9%) 증가했다. 변액보험(9.6%)과 보장성보험(2.4%)은 판매가 증가했지만, 퇴직연금(-5.4%)과 저축성보험(-3.2%)은 감소했다.

손해보험사는 73조3878억원으로 2조4994억원(3.5%) 늘었다. 장기보험(5.3%)과 일반보험(8.9%) 및 자동차보험(3.8%)은 판매가 늘었지만, 퇴직연금(-15.2%)은 크게 줄었다.

보험사들의 9월말 기준 총자산은 1338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말에 비해 16조9000억원(1.3%) 증가했다. 반면 자기자본은 134조4000억원으로 8조9000억원(6.2%) 줄었다. 당기순이익을 거뒀지만,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평가이익이 줄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 개선은 생보사의 보험영업 증가세 둔화, 손보사의 손해율 개선 등 일시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수익구조가 개선된 것으로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