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총리 코로나19 확진...벨기에 총리도 자가격리
프랑스 총리 코로나19 확진...벨기에 총리도 자가격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24 11:54
  • 수정 2021-11-24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AP/뉴시스·여성신문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AP/뉴시스·여성신문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와 회동한 벨기에 총리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프랑스 총리실은 22일(현지시각) 성명을 내고 “카스텍스 총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0일간 격리 상태에서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카스텍스 총리와 회동한 알렉산더르 더크로 벨기에 총리와 4명의 장관도 코로나 검사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카스텍스 총리는 확진 판정 직전에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해 알렉산더르 더크로 벨기에 총리와 대터러 협력 방안과 불법이민 근절 방안 등을 논의했다. 그는 귀국하고 나서 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을 알게 되자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유럽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유럽 여러 국가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확진자가 감소하자 9∼10월 방역 조치를 대폭 완화했지만 최근 신규 확진자가 치솟자 재봉쇄에 들어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자국의 엄격한 백신 패스 규정 덕분에 제한 조치 강화가 필요 없다고 말해왔지만 백신 추가접종 보급은 서두르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