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정문화재단, 40주년 음악회 열어… 성정예술인상에 정경화
성정문화재단, 40주년 음악회 열어… 성정예술인상에 정경화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11.23 20:43
  • 수정 2021-11-23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자 성정문화재단 이사장. ⓒ성정문화재단
김정자 성정문화재단 이사장. ⓒ성정문화재단

성정문화재단(이사장 김정자)은 23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창립 40주년 기념음악회 ‘아름다운 동행’을 개최했다.

성정문화재단은 1981년 난파소년소녀합창단을 창단한 뒤 성정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청소년 교향악단, 성정음악콩쿠르, 성정청소년열린음악회, 찾아가는 음악여행 등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펼쳐 왔다.

이번 음악회는 정치용(한국예술종합학교 지휘과 교수) 지휘 수원시립교향악단과 소프라노 캐슬린 김, 테너 김우경, 바리톤 김기훈, 첼리스트 문태국, 바이올리니스트 서유민, 피아니스트 이재영이 출연해 무대를 빛냈다. 1부에서는 차이콥스키 오페라 ‘예브게니 오네긴’ 중 왈츠와 베토벤 3중 협주곡, 2부에서는 한국 가곡과 오페라 아리아들을 연주했다.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사진=빈체로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사진=빈체로

음악회와 함께 제4회 성정예술인상 수상자 발표가 있었다. 올해 수상자는 바이올린 거장 정경화 줄리아드 음악원 교수다. 성정문화재단은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추구해온 바이올린의 거장으로 세계 음악 애호가들의 찬사를 받아왔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정경화 교수는 상금은 3000만원을 성정콩쿠르 출신의 젊은 첼리스 문태국에게 지정기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