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새주주 5곳 선정...23년 만에 '완전 민영화'
우리금융 새주주 5곳 선정...23년 만에 '완전 민영화'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22 16:46
  • 수정 2021-11-2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진PE, 4% 이상 낙찰…사외이사 추천권 부여
9.3% 매각으로 공적자금 약 8977억 회수…회수율 96.6%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우리금융지주의 새로운 주주로 유진그룹 계열 사모펀드(PEF)인 유진프라이빗에쿼티(유진PE)와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 등 5개사가 선정됐다. 이로써 우리금융지주는 공적자금 투입 23년 만에 사실상 '완전 민영화'를 이루게 됐다.

금융위원회 산하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는 22일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낙찰자 결정(안)' 의결을 거쳐 유진PE와 KTB자산운용,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 두나무,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 등 5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총 매각물량은 9.3%이며, 모든 낙찰자들의 입찰 가격은 1만3000원을 웃돌았다. 이는 공자위가 지난 9월9일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공고 당시 예정했던 최대매각물량 10%에 근접한 물량을 당시 주가(1만800원) 대비 상당히 높은 수준에 매각한 것이다.

예금보험공사(예보)가 보유하고 있는 우리금융 지분 4%가 낙찰돼 사외이사 추천권을 부여받는 낙찰자는 유진PE, 단 1개사다.

나머지 4곳에는 각각 1~2%씩 돌아갔다. KTB자산운용(2.3%),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1%), 두나무(1%),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1%) 등이다.

공자위는 구체적인 입찰가는 밝히지 않았으나 함구했으나 이번 낙찰가격(평균 1만3천원 초·중반대)은 지난 4월 블록세일 주당가격(1만335원)과 소위 원금회수주가인 1만2056원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번 매각으로 공적자금 약 8977억원이 회수될 것으로 예상되며, 매각 완료시 우리금융에 투입된 12조8천억원 중 12조3천억원(96.6%)이 회수된다.향후 잔여지분(5.8%)을 1만193원 이상으로만 매각하면 우리금융지주에 투입된 공적자금을 전액 회수할 수 있게 된다.

이번 매각이 순조롭게 종료될 경우 예보의 지분은 5.8%로 축소돼 최대주주 자리에서 내려와 우리사주조합(9.8%)과 국민연금(9.42%)에 이어 3대주주가 된다. 우리사주조합과 국민연금은 대주주이나, 사외이사 추천 권한은 없다.

사모펀드인 아이엠엠프라이빗에쿼티(5.57%), 유진프라이빗에쿼티(4%), 푸본생명(3.97%), 한국투자증권(3.77%), 키움증권(3.73%), 한화생명(3.16%)이 사외이사 추천권 1개씩 보유한 과점주주가 된다.

공자위는 "특히 사실상 완전 민영화에 성공해 우리금융지주에 대한 정부소유 금융지주회사라는 디스카운트 요인이 사라진다"며 "예보가 보유한 잔여지분은 추가이익(Upside Gain)을 획득해 회수율을 더욱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예보는 다음달 9일까지 대금 수령 및 주식 양도절차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