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수학 “확통·기하 어려웠고, 미적분 평이”
[수능] 수학 “확통·기하 어려웠고, 미적분 평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18 15:56
  • 수정 2021-11-1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통과목서 변별력있게 출제..선택과목은 상대적으로 ‘평이’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사진공동취재단)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사진공동취재단)

18일 시행된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2교시 수학 영역 공통과목은 6·9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선택과목은 대체로 더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평가됐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수학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다고 평가됐다. 교사들은 선택과목 가운데 확률과통계와 기하는 어려웠고, 미적분은 평이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수학 영역은 공통과목과 선택과목(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중 1개 선택)으로 나뉘어 시행됐다.

수학 영역 문제를 분석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 김정환 대구 혜화여고 교사는 "수학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중 미적분은 6·9월 모의평가와 난이도가 비슷하고 선택과목 중 확률과 통계, 기하는 다소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장영일 청주 세광고 교사도 "확률과 통계는 9월 모의평가보다는 조금 어렵게 출제됐고 미적분에서는 최고난도 문제는 이전 수능과 다르게 보이지 않지만, 학생들은 어렵게 체감했을 수 있다"며 "기하 영역은 대다수 학생이 다소 어렵게 느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모두에서 신유형 문제가 다수 출제됐다.

공통과목에서는 조건을 만족시키는 연속함수 그래프 개형을 추론하는 12번 문항 등이 새롭게 출제된 유형이었고 확률과 통계에서는 추론을 통해 경우의 수를 찾아가는 계산 문항 등이 출제됐다.

변별력 확보를 위한 고난도 문항도 나왔다.

공통과목 15번 문항은 원의 성질과 삼각함수를 이용해 빈칸을 채우는 문항으로, 6월과 9월 모의평가에서는 출제되지 않았던 형식이다.

수열의 합과 식을 이용해 조건의 합을 만족하는 값을 찾는 21번 문항, 함수의 극한의 성질을 이용해 함수식을 추론한 후 주어진 조건을 만족하는 삼차함수를 구하는 22번 문항도 고난도 문항으로 꼽혔다.

그러나 교사들은 이번 수능에서는 6·9월 모의평가보다는 수학 고난도 문항이 줄고 대신 중난도 문항이 늘었다고 평가했다.

오수석 경기 부천 소명여고 교사는 "중난도 문항이 늘어났고 추론을 통해 문제해결력을 평가하는 문항이 다수 출제돼 변별력은 충분히 확보했을 것"이라며 "공통과목에서는 정확한 개념을 이해하고 있지 않다면 문제 해결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오 교사는 "상위권 학생들의 체감 난도는 6·9월보다 낮게, 중하위권은 다소 높게 형성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