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교 차관 공동 기자회견 무산...미, 한반도 비핵화 대화 '만족'
한미일 외교 차관 공동 기자회견 무산...미, 한반도 비핵화 대화 '만족'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18 09:17
  • 수정 2021-11-1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 문제 둘러싼 한일 의견차
최종건 외교 차관과 웬디 셔먼 미 국무부장관. 17일(현지시각) 워싱턴에서 모리 다케오 일 외교차관과 함께 공동기자 회견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한일 외교차관이 불참하면서 서면 부장관이 진행했다. ⓒ외교부 제공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 국무부장관. 17일(현지시각) 워싱턴에서 모리 다케오 일 외무성 차관과 함께 공동기자 회견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한일 외교차관이 불참하면서 서면 부장관이 진행했다. ⓒ외교부 제공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차관의 공동기자횐견이 무산됐다. 독도문제를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의견차이 때문으로 보인다.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부장관, 모리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17일(현지시각) 워싱턴에서 함께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었으나 한일 외교차관은 회견에 참석하지 않았다.  웬티 미 국무부 부장관이 회견을 진행했다.

웬디 셔먼 부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한국·일본과의 대화에 "매우 만족"한다고 밝혔다.

한·미가 종전선언에 대한 이견을 해소했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면서 "우리 모두 서로 협의하고 조율할 때 각국 국익을 보장하는 좋은 결과가 나온다"고 답했다.

셔먼 부장관은 회견을 시작하면서 "꽤 오랜 기간 일본과 한국 사이에 양자 간 이견(bilateral differences)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겠다"고 한 뒤 "그러한 의견 차이 중 하나로 인해 오늘 기자회견 형식을 바꾸게 됐다"고 말했다.

셔먼 부장관은 한·일 간 불거진 불화는 "이날 회담 내용과는 무관하다(unrelated)"고 설명했다. 그는 의견 차이는 "계속해서 해소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셔먼 부장관은 "오늘 매우 건설적인 3자 회담을 했다"면서 "(이번 일은) 미국과 일본, 한국 간 3자 형식이 왜 그렇게 중요하고 강력한지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셔먼 부장관은 한국이 제안한 종전선언 협의와 관련해 세부사항을 말해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한국과 일본, 그리고 다른 동맹 및 파트너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최선의 방법으로 진행하고 있는 협의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견엔 당초 한미일 차관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셔먼 부장관만 참석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번 3자 협의와는 무관한 한일 간 이견 탓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주관한 한미일 협의 후 공동 회견이 무산된 건 매우 이례적이다.

한일 갈등이 공개 노출되는 한편 미중 첫 화상 정상회담 직후 중국에 한미일 동맹을 과시하려던 미국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긴 셈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