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 출신 CEO 비중 28%...해마다 감소
'스카이' 출신 CEO 비중 28%...해마다 감소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17 13:14
  • 수정 2021-11-17 13: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코써치 ‘2021년 국내 1000대 기업 CEO 출신대 및 전공 현황 분석’
10년 전 보다 13.5%p 낮아져
ⓒ유니코서치
ⓒ유니코써치

국내 1000대 기업의 이른바 SKY(서울·고려·연세대)대학 출신의 최고경영자(CEO) 비율이 28.4%로 해마다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가 ‘2021년 국내 1000대 기업 CEO 출신대 및 전공 현황 분석’ 결과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출신의 CEO는 28.4%로 전년보다 0.9% 포인트(p) 줄었다.

서울대 출신이 203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려대 출신 110명, 연세대 출신 96명 등이었다.

SKY 출신 CEO는 10년 전에 비해 13.5%p 낮아졌다.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했던 지난 2007년의 59.7%의 절반 이하로 줄었다. 지난 2019년 29.4%로 떨어진 이후 30%를 밑돌고 있다.

1000대 기업 내 서울대 출신 CEO 비중은 2019년 15.2%였에서 지난해에는 14.9%로, 올해는 14.1%로 해마다 낮아졌다.

올해 조사에서 SKY대 다음으로는 한양대(77명, 성균관대(47명), 부산대(37명), 중앙대(35명), 서강대(33명), 한국외국어대(31명), 경북대(26명), 경희대(25명), 영남대(23명), 건국대(20명) 등의 순이었다.

전공별로는 이공계 출신 비율이 작년(46.4%)와 비슷한 46.5%로 나타났다. CEO 이공계 출신 비율은 2011년 43.9%에서 2019년 51.6%까지 증가 추세를 보이다 지난해와 올해 50% 미만으로 떨어졌다.

이는 CEO 가운데 경영·경제학부 등 상경계열 전공자가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 대상자 중 학부 전공까지 파악 가능한 CEO(919명 대상) 중 경영학 전공자가 22.3%로 가장 많았고 경제학 전공자가  7.4%로 뒤를 이었다.

김혜양 유니코써치 대표는 “최근 산업계는 융합이 대세로 자리매김하고 있어 단순히 어느 학교 출신인지 하는 1차원적 기준보다는 무엇을 얼마나 잘 할 수 있는지를 더 중요하게 여기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acmaca 2021-11-18 08:13:14
주권없는 왜구 잔재로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100번). 국시 110브(일본 연희전문 후신 연세), 그 뒤 보성전문에서 시작하여 동학란 일으킨 천도교 소속이다가, 해방후 친일파가 보성전문 인수하려 고려대로 변경. 대중언론에서 주권없이 종횡무진 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