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 118조원 보상하라"...주정부에 집단소송 당해
"메타, 118조원 보상하라"...주정부에 집단소송 당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16 10:45
  • 수정 2021-11-1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 페이스북 본사 직원이 회사의 새 로고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미래에 대한 가상현실 비전인 '메타버스'(Metaverse) 구축을 반영하기 위해 회사 이름을 '메타플랫폼 주식회사'(메타)로 바꿨다. ⓒ[멘로파크=AP/뉴시스]
2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 페이스북 본사 직원이 회사의 새 로고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미래에 대한 가상현실 비전인 '메타버스'(Metaverse) 구축을 반영하기 위해 회사 이름을 '메타플랫폼 주식회사'(메타)로 바꿨다. ⓒAP/뉴시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업체 메타(옛 페이스북)가 자사의 서비스가 어린이에게 끼치는 영향에 대해 대중을 속였다는 이유로 주(州) 정부로부터 집단소송을 당했다.

오하이오주 데이브 요스트 검찰총장은 15일(현지시각) 메타가 자사의 알고리즘을 어떻게 통제하는지, 자사 서비스가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와 관련해 대중을 오도했다며 메타를 상태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언론이 보도했다.

메타 투자자와 공무원 연금펀드인 오하이오 공무원은퇴시스템(OPERS)을 대리해 제기된 이 소송은 1000억달러(약 118조4000억원)가 넘는 손해배상금과 다시는 투자자를 오도하지 못하도록 메타가 정책을 크게 바꾸라고 요구했다.

요스트 검찰총장은 올해 4월 29일∼10월 21일 페이스북과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임원들이 자사 주가를 부양하고 주주를 기만하기 위해 자사 서비스가 미성년자에게 미치는 부정적 영향과 관련해 대중을 고의로 오도해 연방 증권법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요스트 검찰총장은 "WSJ이 '페이스북 파일'이란 제목 아래 이 회사의 각종 문제점을 파헤친 보도를 내보내기 시작한 9월 13일부터 진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보도로 페이스북의 어두운 이면이 폭로된 이후 이 회사 주가가 주당 54.08달러 하락하고 그 결과 OPERS와 다른 페이스북 주주들이 1천억달러 이상 손실을 봤다고 주장했다.

오하이오주를 포함한 44개 주·자치령의 검찰총장들은 지난 5월 페이스북에 13세 미만 어린이용 인스타그램을 만들려는 계획을 접으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페이스북은 자사의 은밀한 치부를 표면화한 내부 고발자의 폭로가 나오면서 여론이 악화하자 9월 이 계획을 보류했다.

메타 대변인은 "이 소송은 법률적 근거가 없으며 우리는 적극적으로 방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