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록달록 조각보 담은 '아트 따릉이' 서울 달린다
알록달록 조각보 담은 '아트 따릉이' 서울 달린다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1.11.15 12:28
  • 수정 2021-11-17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 함께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기존 공공자전거 따릉이에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아트 따릉이'를 공개했다. ⓒ홍수형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 함께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기존 공공자전거 따릉이에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아트 따릉이'를 공개했다. ⓒ홍수형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 함께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포르쉐 드림 아트 따릉이' 시승식을 가졌다.

아트 따릉이는 서울문화재단과 포르쉐 코리아가 공동 주최한 ‘포르쉐 드림 아트 따릉이’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이다. 시민 박기쁨씨가 제출한 시안을 따릉이에 입혔다.

아트 따릉이는 기존 따릉이의 규격과 브랜드 로고는 그대로 유지하고 차체, 윗대(탑튜브), 아랫대(다운튜브), 갈퀴(포크)는 우리 고유의 전통 조각보에서 착안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바퀴(휠)는 어두운 밤에 달려도 잘 보이도록 형광 노란색으로 바꿔 눈에 띄게 했다. 

이날 행사에는 홀가 게이만 포르쉐 코리아 CEO, 박상원 서울문화재단 이사장,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다니엘 린데만 서울시 홍보대사, 박기쁨 디자인 공모 당선자가 참석했다.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 함께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기존 공공자전거 따릉이에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아트 따릉이'를 공개했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 함께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기존 공공자전거 따릉이에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아트 따릉이'를 공개했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 함께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기존 공공자전거 따릉이에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아트 따릉이'를 공개했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