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 반대글’ 공유한 이재명 “동의한 것 아냐”
‘페미 반대글’ 공유한 이재명 “동의한 것 아냐”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11.10 18:22
  • 수정 2021-11-1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이라고 우대 바라지 않아…고민 끝에 여가부 폐지 이야기 한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0일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2030 남성들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지지한 이유를 분석한 글을 공유한 것과 관련해 “거기에 동의해서 (공유)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그는 “제가 고민 고민 끝에 여성가족부를 페지하자(고 했다). ‘여성’ 자가 들어가니까”라고도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2030 남자들이 펨코에 모여서 홍(洪)을 지지한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비공개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언급하고 일부 의원에게 공유했다. 해당 글의 결론에는 이 후보가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해야 한다는 주장과 민주당의 페미니즘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 등이 담겨 논란이 일었다.

이 후보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해당 글을 공유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저와는 매우 다른데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도 있으니 우리가 그 얘기들을 최소한 접근해서 외면은 말고 직면하자는 차원에서 공유했다”고 말했다.

“‘여성’이라고 우대 바라지 않아…고민 끝에 여성가족부를 폐지하자는 이야기 한 것”

또 이 후보는 이날 토론에서 “남녀별·지역별·계층별을 떠나 부당하고 불합리한 차별을 받지 않게 해야 한다”며 “여성의 입장에서도 여성이라고 특별히 배려 받는 기분이 좋지 않고 여성 우대 등을 바라지 않는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여성정책이) 부분적으로 갈등과 비효율을 야기하는 측면이 있다”며 “비효율을 제거하고 효율적인 면을 키우면 좋겠다는 생각에, 고민 끝에 여성가족부를 폐지하자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여성가족부를 평등가족부나 성평등가족부로 바꾸고 일부 기능을 조정하자고 제안하면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아서는 안 되는 것처럼 남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것도 옳지 않다”고 말했다. 2030 세대 남성들의 표심 잡기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