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 "한미, 종전선언 문안 의견 교환"
이수혁 주미대사 "한미, 종전선언 문안 의견 교환"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10 09:03
  • 수정 2021-11-10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 ⓒ뉴시스·여성신문
이수혁 주미 대사 ⓒ뉴시스·여성신문

이수혁 주미대사가 9일(현지시각) 한국전쟁 '종전선언'과 관련해 한국이 미국 측과 문안을 두고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이날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종전선언 문제와 관련해 한미 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종전선언 문안까지 의견을 교환할 정도로 종전선언 문제에 대한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한반도 정세는 민감하고 복잡다단한 방식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종전선언을 비롯한 창의적인 대북 견인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 두나라는 종전선언의 방향성이나 동기, 목적에 공감대를 형성했고, 세부 문안을 놓고 법률적 차이가 있어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9월 유엔 총회에서 남ㆍ북ㆍ미 또는 남ㆍ북ㆍ미ㆍ중이 참여하는 종전선언을 제안했고 한미 간 협의도 진행돼 왔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달 26일 종전선언 관련 질문에 “(한미가) 각각의 조치를 취하기 위한 정확한 순서, 시기, 조건에 관해 다소 다른 관점을 갖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답변하며 한미 간 종전선언 인식 차가 부각되기도 했다.

한미 간 논의가 끝나지 않아 북한과 종전선언에 관해 직접적 대화를 하지는 않았고, 협상 제안 단계까지는 추가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쟁 정전협정 당시 주체였던 중국의 종전선언 참여 역시 아직 깊은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단계이나 한국 정부는 중국의 참여 자체에는 열린 입장으로 전해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