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장에 별바다가...현대예술가들이 선사하는 꿈의 세계
전시장에 별바다가...현대예술가들이 선사하는 꿈의 세계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11.10 00:00
  • 수정 2021-11-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뮤지엄 ‘dreamer, 3:45 am’ 전
롯데뮤지엄 ‘dreamer, 3:45 am’ 전. ⓒ롯데뮤지엄 제공
롯데뮤지엄 ‘dreamer, 3:45 am’ 전. ⓒ롯데뮤지엄 제공

dreamer, 3:45am

별이 쏟아져 내린 것 같다. 금빛으로 일렁이는 물결이 발아래에 있다. 여기는 도심 속 전시장. 사방이 막힌 공간의 바닥 전체를 물로 메웠다. 천장엔 LED 조명 수만 개가 달렸다. 내려온 빛줄기가 눈부신 잔물결을 만든다. 몽환적인 선율이 흘러나오고, 관람객들은 말없이 별바다 같은 풍경을 바라본다.

햇빛이나 달빛이 잔물결에 비치는 모습, ‘윤슬’에서 영감을 받은 설치미술 작품이다. 미디어아티스트 사일로랩(SILO Lab.)과 뮤지션 프랭킨센스(frankinsense)가 함께 만들었다. 이들을 포함해 한국을 대표하는 뮤지션과 현대미술 작가 10팀이 협업해 ‘꿈’을 주제로 5개의 공감각적 예술작품을 선보였다. 롯데뮤지엄이 개최한 ‘dreamer, 3:45 am’ 전시다.

꿈의 형태를 나선 공간과 음악으로 재해석한 패브리커(Fabrikr)와 코드 쿤스트(CODE KUNST)의 ‘The Shape of Dreams’, 런던에 기반한 아티스트 그룹 UVA(United Visual Artists)와 DJ 페기 구(Peggy Gou)가 함께 시간이 멈춘 공간을 표현한 ‘Chaotic Times’, 스튜디오 아텍(Studio AR+ECH)과 뮤지션 윤석철이 만든 몽환적인 공간 ‘Eternal Journey’,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국악그룹 ‘공명’ 출신 임용주의 영상 작업 ‘Nevertheless, Dreams Come True’로 구성됐다. 오디오 가이드는 무료로 제공되며 이어폰을 가져와야 한다. 2022년 1월 2일까지 서울 송파구 롯데뮤지엄.

롯데뮤지엄 ‘dreamer, 3:45 am’ 전. ⓒ롯데뮤지엄 제공
롯데뮤지엄 ‘dreamer, 3:45 am’ 전. ⓒ롯데뮤지엄 제공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