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OPEC+ 추가증산 보류에도 이틀째 급락
국제유가, OPEC+ 추가증산 보류에도 이틀째 급락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05 08:39
  • 수정 2021-11-05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국제유가가 석유수출국기구와 러시아 등 산유국(OPEC+)의 추가증산 보류에도 불구하고 이틀째 크게 떨어졌다.

외신에 따르면 4일(미국시각)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12월물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2.5%(2.05달러) 하락한 배럴당 78.81달러에 마감했다.

WTI 가격이 배럴당 80달러를 밑돌며 마감한 것은 지난 10월초 이후 처음이며 이날 종가는 10월 7일 이후 최저치다.

런던ICE선물거래소의 1월물 브렌트유는 전장보다 1.8%(1.45달러) 내린 배럴당 80.54달러에 거래됐다. 장 초반에는 배럴당 84.49달러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틀간 WTI는 약 6%, 브렌트유는 약 5%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OPEC+의 기존증산규모 유지에도 사우디아라비아의 산유량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하루 1000만 배럴을 넘어설 것이라는 소식에 급락세를 이어갔다.

OPEC+는 이날 장관급회의를 열고 12월에도 하루 40만배럴 증산하는 기존 증산 규모를 유지하기로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의 추가 증산 압박에도 증산 규모를 유지한 셈이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주 G20에서 OPEC이 더 강력한 세계 경제 회복을 위해 석유 생산량을 늘려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