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면담 프란치스코 교황 "기꺼이 북한 가겠다"
문 대통령 면담 프란치스코 교황 "기꺼이 북한 가겠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30 11:26
  • 수정 2021-10-3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시종 밝은 분위기에서 면담 진행"
문재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의 면담이 29일(현지시각) 바티칸 교황청에서 진행됐다. ⓒ교황청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의 면담이 29일(현지시각) 바티칸 교황청에서 진행됐다. ⓒ교황청 제공

프란치스코 교황이 북한의 초청이 있다면 기꺼이 방북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단독 면담 자리에서 "교황님께서 기회가 돼 북한을 방문해 주신다면 한반도 평화의 모멘텀이 될 것이다. 한국인들이 큰 기대를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에 "초청장을 보내주면 여러분들을 도와주기 위해, 평화를 위해 나는 기꺼이 가겠다"며 "여러분들은 같은 언어를 쓰는 형제이지 않느냐, 기꺼이 가겠다"라고 화답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3년 전인 2018년 10월 문 대통령과의 면담 당시에도 "북한이 공식적으로 초청하면 북한에 갈 수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면담은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프란치스코 교황이 참석한 가운데 시종 밝은 분위기에서 덕담을 나누면서 진행됐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3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다'고 말하자, 프란치스코 교황은 매우 친근한 화법으로 '언제든지 다시 오십시오(ritorna)'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ritorna'는 아마도 영어의 'return(돌아오다)'에 해당하는 이탈리아어인 것 같은데 매우 친근한 사이에서 쓰는 표현이라고 한다"라며 "통역을 한 한국인 신부는 교황께서 ritorna라는 표현을 쓰신 것에 대해 굉장히 좋은 의미로 이례적이었다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교황청은 이날 면담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이 선물을 주고 받았다고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베르니니가 디자인한 성베드로 성당의 청동메달과 2021년 세계평화의 날 메시지 사본 등을 선물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DMZ 철조망으로 만든 십자가를 선물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