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미국 베버리힐스에 225억원 저택 구입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미국 베버리힐스에 225억원 저택 구입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8 11:44
  • 수정 2021-10-2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매입한 베버리힐스의 저택 ⓒ더트(Dirt) 홈페이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매입한 베버리힐스의 저택. ⓒ더트(Dirt) 홈페이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부자마을 베벌리힐스에 있는 1920만 달러(225억원)짜리 고급 저택을 매입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헸다.

미국의 부동산전문메체 더트(Dirt)는 27일(현지시각) 한국의 가장 큰 소매판매 그룹이 베버리힐스의 저택을 구입했다고 전했다.

이 저택은 인도네시아의 탄광 재벌인 안 신안타가 2012년 1260만 달러를 주고 구입한 것으로 한때 2200만 달러까지 올랐으나 정용진 부회장에게는 1920만 달러에 팔렸다.

2012년에 지어진 이 집은 부지규모 2023㎡(612평)로 건물면적은 1021㎡(308평) 이다. 침실 6개, 욕실 10개로 구성돼 있다.

더트는 이 주택의 홍보 책자를 인용해 “고급스럽게 최신식으로 바뀌었으며 우아한 토스카나 스타일(이탈리아의 건축 양식)의 주택”이라고 전했다. 

주요 시설로는 대리석 벽난로가 있는 거실, 샹들리에가 설치된 식당, 영화관, 온도 조절이 가능한 와인 창고, 체육관, 사우나, 자동차 6대를 수용할 수 있는 차고 등이 있다.

거실은 통천장으로 최고급 울프 가전제품, 피자 오븐, 아일랜드가 갖춰진 고급 주방과 뒷마당으로 향하는 프렌치 도어 2개가 설치돼 있다.

더트는 포브스를 인용해 "정용진 부회장의 순자산은 현재 약 17억 달러로 추정된다. 그는 또한 2019년 오스카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을 제작한 삼성의 후계자 미키 리와 제이 리의 사촌이기도 하다."라고 보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