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마지막 46초 못버텨 저지구궤도 안착 실패
'누리호' 마지막 46초 못버텨 저지구궤도 안착 실패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2 09:03
  • 수정 2021-10-22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3단 로켓 성공적 분리 점화..700km 고도 도달
3단 엔진, 속도 7.5km/s에 못미쳐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불꽃을 뿜으며 우주를 향해 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불꽃을 뿜으며 우주를 향해 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첫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는 3단 마지막 연소시간 46초를 채우지 못해 궤도 안착에 실패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누리호 발사 이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3단 엔진이 목표 연소시간인 521초 동안 연소되지 않고 475초에 조기 종료돼 저지구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항우연에 따르면 21일 오후 5시에 발사된 누리호는 1단 엔진 분리, 페어링(위성 보호 덮개) 분리, 2단 엔진 분리, 모형 위성 분리 등 비행 과정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위성모사체가 700km 고도에 도달했으나 7.5km/s의 속도에는 미치지 못했다.

항우연은 엔진연소가 조기 종료된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오승협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은 “3단 엔진 시스템에 추진제를 공급하는 밸브류가 30여 종이 있고 부품도 43개 이상”이라며 “이 중 하나가 제대로 기능을 못 했을 가능성 등 다각도에서 검토해야 한다. 공급계의 문제일 수도 있고 연료 가압 시스템이나 밸브 오작동 문제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항우연은 누리호 첫 발사에 아쉬움을 남겼으나, 국내 독자개발 발사체의 첫 비행시험으로서 주요 발사 단계를 모두 이행하고, 핵심기술을 확보 했음을 확인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누리호 1단부는 75톤급 엔진 4기가 결합돼 300톤급의 추력을 내는 핵심기술이 적용됐으며 이번 발사를 통해 1단부 비행이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또 1단과 2단, 페어링, 2단과 3단의 성공적 분리와 점화를 통해 단분리 기술을 확보한 점도 성과라 할 수 있다.

이는 국내에 상당 수준의 발사체 기술력이 축적되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항우연은 밝혔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전 비행 과정이 정상적으로 수행됐지만 위성 모사체(모형)가 지구 저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며 “시험비행 전체를 평가하자면 이제 마지막 한 걸음 남았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