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인숙 "김건희, 한림성심대·안양대도 '허위 이력'"
권인숙 "김건희, 한림성심대·안양대도 '허위 이력'"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1 15:35
  • 수정 2021-10-2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순한 실수 아닌 고의"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서일대뿐 아니라 한림성심대와 안양대에 제출한 이력서에도 허위 이력을 기재한 사실이 있다고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이 주장했다.

권인숙 의원은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김씨가 2001년 한림성심대 시간강사, 2013년 안양대 겸임교원 임용 당시 제출한 이력서에 허위 근무이력을 기재했다"고 말했다,

2001년 1학기 한림성심대 컴퓨터응용과 시간강사로 임용된 김씨는 당시 제출한 이력서의 관련 경력 사항에 '서울대도초등학교(실기강사)' 라는 내용을 기재했다.

2013년 2학기 안양대 겸임교원 임용시에는 초·중·고 관련 경력사항에 '영락고등학교 미술교사'라고 기재했으나 실제로는 2001년 영락여상(현 영락의료과학고)에서 미술강사로 재직한 이력만 확인됐다.

권 의원은 "허위 이력을 한 번도 아니고 세 번씩이나 반복적으로 기재했다는 것은 단순한 실수가 아닌 고의성이 다분한 것"이라며 "이는 치명적인 도덕성 결함일 뿐만 아니라 교원 임용을 위해 허위 이력을 사용한 것은 업무방해죄 및 사기죄에 해당하는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시교육청은 김씨가 서일대 강사지원 이력서에 기재한 서울 대도초, 서울 광남중, 서울 영락고 등에 대해 "근무기록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사실관계가 정확히 확인돼야 하기 때문에 교육부 권한 내에서 어떤 조치가 가능한지 살피겠다"며 "법률적 위반 사항이 있는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김씨의 국민대 박사 논문 부정 의혹과 관련해서는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검증과 관련해 국민대가 제출한 일정에 따라서 실질적 검증하는지 면밀히 지켜볼 예정"이라며 "원칙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국민대는 오는 22일까지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해 김 씨의 학위논문 검증에 대한 논의에 착수하고 11월 3일까지 논문 재검증 계획을 교육부에 회신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가천대(구 경원대) 행정대학원 석사학위 논문 검증 계획 관련해서도 "가천대는 논문 표절의혹 및 당사자 학위 반납 의사에 대해 일련의 행정절차를 진행한 바 있기 때문에 가천대에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다"며 "자료가 제출되면 검토 후에 필요한 후속조치를 원칙에 따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