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칸다하르 사원 자살폭탄테러...최소 40명 사망
아프간 칸다하르 사원 자살폭탄테러...최소 40명 사망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16 13:11
  • 수정 2021-10-1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슬람국가(IS) 성명, "우리가 배후"
아프가니스탄 칸다하르의 이슬람사원에서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한 40명이 숨졌다고 BBC가 보도했다. ⓒBBC 홈페이지 갈무리
아프가니스탄 칸다하르의 이슬람사원에서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한 40명이 숨졌다고 BBC가 보도했다. ⓒBBC 홈페이지 갈무리

아프가니스탄의 중남부도시 칸다하르에서 금요 기도중이던 이슬람 시아파 사원에서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한 40명이 숨졌다고 BBC가 보도했다.

BBC는 15일(현지시각) 아프가니스탄 칸다하르의 비비파티마 사원에서 금요일 기도 중 폭탄테러가 발생해 40명 이상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사원 내부에서 찍은 사진에는 유리창이 산산조각 났으며 바닥에 곳곳에 시신들이 있었다. 다른 신도들은 피해자들을 도우려고 애쓰는 모습도 보였다.

자살 공격이 일어났을 때 이슬람 사원은 신도들로 가득 찼다.

이슬람국가(IS)는 성명을 내고 자신들이 폭발의 배후라고 밝혔다.

테러범들은 사원 경비원 두명을 사살한 뒤 사원안으로 들어가 폭발물을 터뜨렸다.

사건 현장에 있었던 아마둘라는 "우리가 기도를 끝낸 뒤 폭발이 일어났다. 두세 차례의 폭발이 있었으며 우리 몸이 창쪽으도 내동댕이 쳐졌다"고 말했다.

칸다하르는 아프가니스탄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자 탈레반의 정신적 발상지여서 IS-K 입장에서는 아주 중요한 곳으로 여겨진다.

이슬람 국가의 한 지역세력인 IS-K는 탈레반 정권에 반대하고 있으며 과거 아프가니스탄에서 여러 차례 공격을 감행했다.

지난 금요일에는 북부 쿤두즈에서 금요기도 중 또 다른 시아파 회교 사원에 대한 자살 공격으로 적어도 50명이 사망했다. IS-K는 미군이 8월 말에 떠난 이후 가장 치명적인 공격을 감행했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