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하루 평균 코로나 확진자 21% 감소
지난주 하루 평균 코로나 확진자 21% 감소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13 16:03
  • 수정 2021-10-1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비수도권 모두 감소...20대 감소폭 가장 커
23일 오전 서울 관악구보건소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br>
서울 관악구보건소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은 전주 대비 21.2% 감소했다. 특히 20대 연령층의 감소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1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일평균 1961명으로 전주 대비 21.2% 감소했고,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주(10월3일~10월9일) 국내 발생 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모두 1만3730명, 하루 평균 1961.4명으로 전주 일평균 2489명보다 527.6명 감소했다.

수도권은 주간 일평균 1479.4명으로 전주의 1864.7명 보다 20.7% 감소했다. 비수도권은 주간 일평균 482명으로 전주 624.3명 대비 22.8% 줄었다.

연령별로도 모든 연령군에서 감소했지만 20대 연령군은 10만명당 5.8명으로 전주의 9.1명 보다 3.3명 줄었고, 30대는 5.1명으로 전주의 6.8명 보다 1.7명 감소했다.

감염경로는 개인간 접촉 감염이 50.1%로 가장 많았고, 조사중 비율도 36.4%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신규 집단감염은 총 44건으로 사업장 22건, 교육시설 8건, 다중이용시설(음식점, 유흥시설, 목욕탕 등) 6건, 의료기관·요양시설 3건, 종교시설 3건 등 이었다.

주간 평균 위중증 환자는 361명으로 전주 327명 보다 증가했고, 사망자는 56명으로 전주(63명)보다 감소했다.

이 단장은 "주간 확진자가 다소 감소했고, 그간 발생률이 높았던 젊은 연령층에서 환자가 크게 감소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동량 지표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추가 확산을 경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