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경의선책거리 5주년 기념 책축제 개최
마포구, 경의선책거리 5주년 기념 책축제 개최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10.13 09:50
  • 수정 2021-10-1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4일 경의선 책거리 일대 및 온라인 동시 진행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2016년 홍대 인근 옛 경의선 철도 부지에 조성된 ‘경의선 책거리’ 개장 5주년을 기념하는 ‘저자데이 책축제’를 오는 19일부터 24일까지 온라인 및 오프라인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마포구 경의선 책거리(한국작가회의)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의 주제는 ‘사유의 힘’이다. 19일부터 6일간 온라인 저자 북토크와 다양한 기획 전시, 낭송회 및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 등 40여 개의 프로그램이 경의선 책거리 일대와 온라인에서 진행된다. 호원숙, 원제 스님 등 59명의 작가 및 아티스트가 참여해 시민들과 호흡할 예정이다.

‘사랑의 기억을 사유하다’란 주제로 북토크를 진행하는 이금희 아나운서(좌)와 호원숙 작가(우) ⓒ마포구청
‘사랑의 기억을 사유하다’란 주제로 북토크를 진행하는 이금희 아나운서(좌)와 호원숙 작가(우) ⓒ마포구청

19일 저녁 7시에는 박완서 작가의 따님인 호원숙 작가와 이금희 아나운서의 북토크 ‘사랑의 기억을 사유하다’가 경의선 책거리 유튜브 채널(BOOK On-Air)에서 최초 공개된다. 이날 호원숙 작가는 엄마인 박완서 작가에 대한 따뜻한 사랑의 기억을 시청자들과 함께 나눌 예정이다.

또한, 5개 대륙, 45개국 세계 일주 타이틀로 유명한 원제 스님과 이금희 아나운서의 북토크 ‘나를 사유하는 여행’도 23일 저녁 6시 유튜브 방송으로 시민들을 찾아간다.

이 외에도 <슬픈 세상의 기쁜 말>의 저자 정혜윤 PD와 미술 치료사이자 제주 생태예술가인 정은혜 작가의 온라인 저자 강연이 각각 20일, 24일이어져 시민들의 사유를 돕고, 김현, 이서하 시인 및 시민작가들의 온라인 낭송회(21일, 22일)가 가을 정취를 더욱 깊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박완서 작가의 10주기를 기념하며 작가의 삶을 보고, 듣고, 읽는 체험 전시로 구현한 [박완서의 집 展] 특별 기획전시도 선보인다. 해당 전시는 사전 신청을 통해 1시간당 최대 5인 이하로 관람이 가능하며 여성과 문학에 대해 끊임없이 사유했던 박완서 작가의 삶에 대한 기억을 만나 볼 수 있도록 준비됐다.

이 밖에도 경의선 책거리 야외 곳곳에서는 [시민 북 큐레이터가 추천하는 도서 100선 展]과 크라운 해태와 함께하는 [책거리 예술조각 展]이 열려 가을 산책길에서 시민들을 기다린다. ‘나의 내적 사유를 길러 준 책’이라는 주제로 전국의 북큐레이터가 꼽은 100권의 도서 리스트는 향후 경의선 책거리 SNS와 홈페이지에도 공개 예정이다.

한편, 사전 예약으로 안전하게 즐기는 현장 축제 프로그램도 풍성하게 준비했다. 미래산책 부스에서는 나만의 목소리로 소중한 사람에게 들려주고 싶은 책 한 구절을 읽어 오디오북을 직접 만들어보는 [나만의 메아리북] 프로그램과 ‘고구마와 고마워는 두글자나 같네’의 김은지 시인이 시민과 1:1로 만나 고민에 맞는 책을 처방하는 [책약국]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축제 기간 경의선 책거리 내 책방(서점)에서 구매한 금액에 따라 경품을 증정하는 책 구매 영수증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도 곳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 참여 및 일정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경의선 책거리 홈페이지(http://gbookst.or.kr)를 참고하거나 경의선 책거리 운영사무국(☎02-324-62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경의선 책거리 축제는 책과 문화에서 마음의 평화를 찾고 이를 통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쌓인 주민의 피로감 해소하는 것에 그 의미를 두고 있다”라며 “책거리 개장 5주년 기념행사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