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전용구도 날샐라
여성전용구도 날샐라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4-3.jpg



◀한나라당 여성 국회의원과 17대 총선 여성 공천신청자 80여명이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여성 정치참여 확대 보장을 요구했다.







“도입” “더 검토” 여야 입장차 못 좁혀



총선을 앞두고 각당에서 여성공천자들이 '여성전용 선거구제 도입'등을 한 목소리로 촉구하지만 각당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아 여성 정치참여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국회 정치개혁 특위는 지난 2일 선거법 소위를 열어 여성전용 선거구제 도입에 대한 각당의 의견을 조율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은 이날 “현재 여성 국회의원이 15명으로 전체 5.9%에 불과하다”면서 “여성들의 정치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여성전용 선거구제 도입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나라당과 자민련은 “헌법에 보장된 평등권을 침해할 소지가 있다”면서 “여성전용 선거구제에 대해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말해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각당이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각당 여성의원과 여성공천후보자들은 17대 총선을 여성 정치참여 확대의 원년으로 보고 양성평등구제와 기획공천 등을 실행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열린우리당은 지난 2일 오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를 위한 여성전용 선거구제를 조속히 도입할 것을 촉구했다. 이미경 상임중앙위원과 김희선 의원을 비롯한 신임 여성 중앙위원 18명은 “상향식 공천의 단점을 극복하고 본선 경쟁력이 있는 여성의 지역구 도전을 보장하기 위해서 전국을 26개 권역으로 나눈 여성전용 선거구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비례대표 공천시 홀수 순번 50% 여성할당제와 여성정치발전기금 조성 의무화를 촉구하고 “지역구 공천에서도 여성의 참여방안을 마련, 이번 총선에서 여성 국회의원 비율을 30%로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선 지난달 29일 한나라당 여성 국회의원과 17대 총선 여성공천신청자 80여 명이 기자회견을 갖고 여성 정치참여 확대 보장을 요구했다.



여성의원과 공천신청자들은 이날 ▲당 강세지역 여성 기획 공천 ▲분구 및 현직의원 불출마 지역 여성 우선 공천 ▲지역구 여성공천 제도적 장치 마련 ▲공정심사를 통한 여성비례대표 선출 등 4개 요구사항을 채택, 회견 후 김문수 공천심사위원장에게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여성후보들은 출마선언문을 통해 “부패로 얼룩진 정치, 폭력과 갈등의 정치를 청산하고 깨끗한 정치를 원한다면 여성들과 함께하길 바란다”면서 “여성들이 이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선거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여성이 경쟁력이 없다는 인식은 부패한 정치풍토에서는 여성이 경쟁할 수 없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공정한 경쟁을 하기 위해서라도 여성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나신아령 기자arshin@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