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3명 성폭행 살해한 美남성...징역 160년형
여성 3명 성폭행 살해한 美남성...징역 160년형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10.08 15:50
  • 수정 2021-10-0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3명을 살해한 혐의로 160년형을 선고받은 칼릴 휠러-위버 ⓒWNBC 영상 갈무리
여성 3명을 살해한 혐의로 160년형을 선고받은 칼릴 휠러-위버 ⓒWNBC 영상 갈무리

데이트 앱으로 여성 3명을 유인해 성폭행한 후 살해한 미국의 한 남성이 징역 160년형을 선고받았다.

6일(현지시각)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주의 뉴어크 주법원은 이날 3건의 살인과 1건의 살인미수, 납치, 방화, 시체훼손, 성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칼릴 휠러-위버(25)에게 징역 160년형을 선고했다.

휠러-위버는 지난 2016년 9월부터 12월 사이 3명의 여성을 데이트 앱으로 유인해 살해하고 또 다른 1명의 여성을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 당시 20세였던 휠러-위버는 2016년 9월 19세인 첫 번째 피해자를 데이트 앱으로 유인해 성폭행하고 살해했다. 이후 시신을 불에 태워 유기했다.

한 달 간격으로 33세인 두 번째 피해자와 세 번째 피해자가 살해된 채로 발견됐다. 범행 수법은 동일한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자들의 시신은 2016년 9월부터 12월 사이 뉴저지주 북부에서 발견됐다.

피해자의 친구들이 가짜 소셜미디어 계정을 만들어 휠러-위버를 특정 지역으로 유인해 그의 덜미가 잡혔다.

휠러-위버에게서 살아남은 네 번째 피해자의 진술도 중요한 정보를 제공했다. 네 번째 피해자는 자신이 피해를 입은 방식이 다른 피해자가 겪은 것과 비슷했다고 증언했다.

휠러 위버는 법정에서 자신은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면서 자신이 피해자자들로부터 누명을 썼다고 주장했다.

마크 워크 판사는 "이 판결의 목적은 피고가 다시는 사회에서 자유스럽게 걷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