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책] ‘유진과 유진’ 이금이 작가, 38년 만에 첫 에세이 출간
[새 책] ‘유진과 유진’ 이금이 작가, 38년 만에 첫 에세이 출간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10.08 16:35
  • 수정 2021-10-0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르마타, 이탈리아 – 퇴고할 수 없는 시간
『페르마타, 이탈리아』(이금이/사계절/1만3000원) ⓒ사계절

청소년소설 『유진과 유진』으로 따뜻한 문체와 깊이 있는 시선을 보여준 이금이 작가가 등단 38년 만에 처음 펴낸 에세이다. 코로나19 발생 이전, 환갑을 앞두고 이탈리아로 떠나 한 달 동안 머물 수 있었던 시간을 토대로 글을 썼다. 저자는 40년 넘은 친구 진과 함께 떠난 이탈리아에서 밀라노, 베네치아 등 유명 관광지, 스펠로 등 눈여겨보지 않으면 지나치기 쉬운 평범한 마을까지 다녔다. ‘페르마타’는 이탈리아 말로 ‘잠시 멈춘다’는 뜻과 함께 ‘길게 늘이다’라는 뜻이다. 저자는 누군가의 아내로, 엄마로 살아온 시간에 대한 ‘보상’을 스스로 해주고 싶었다. 일상을 잠시 멈추고 삶의 행간을 즐기기 위한 특별한 쉼표에 관한 이야기다.

이금이/사계절/1만3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