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비아파트 거래 100건 중 13건 증여
전국 비아파트 거래 100건 중 13건 증여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10.07 09:35
  • 수정 2021-10-0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빌라 밀집지역이 보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송파구의 빌라 밀집지역. ⓒ뉴시스‧여성신문

올들어 8월까지 전국에서 거래된 다세대·연립, 단독·다가구 주택 100건 중 13건이 증여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의 자료를 바탕으로 아파트가 아닌 다세대·연립(빌라), 단독·다가구의 증여를 분석한 결과, 올해 초부터 8월 말까지 전국 증여 건수는 4만1041건으로 전체 거래 31만2392건의 13.1%를 차지했다.

부동산원이 빌라와 단독·다가구 매매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3년 전체 주택 거래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은 9.4% 였으나 주택 시장이 부진했던 2015년에는 7.9%까지 하락했다. 2018년 비아파트 증여 비중은 11.7%로 상승했으며 2019년(13.2%)과 2020년(13.6%)에 이어 올해도 13%대를 기록했다.

올들어 8월까지 전국 비아파트 증여는 지난해 같은 기간 3만7715건보다 8.8% 증가했다.

서울 비아파트 증여 건수는 8041건으로, 지난다 7329건 보다 9.7% 늘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