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민함’ 아닌 ‘신경다양성’이다
‘예민함’ 아닌 ‘신경다양성’이다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10.01 12:22
  • 수정 2021-10-01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별난 게 아니라 예민하고 섬세한 겁니다』
『유별난 게 아니라 예민하고 섬세한 겁니다』(제나라 네런버그/ 김진주 옮김/ 티라미수 더북/ 1만7000원) ⓒ티라미수 더북

큰 소리가 나면 유난히 놀라고, 한 번에 너무 많은 자극이 일어나면 불쾌해지는 등 민감한 사람들이 있다. 저자는 이러한 민감성을 ‘신경다양성’으로 정의했다. 신경다양성이란 신경계의 차이를 우성이나 열성, 혹은 정상이나 비정상으로 판단하지 않고 뇌의 다양성을 인정하면서 축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자폐나 아스퍼거 증후군, ADHD 등 신경다양성은 흔히 갖는 편견과 달리 그 증상이 매우 다양하고 넓게 포진돼있어 ‘스펙트럼’이라는 용어로 표현된다.

신경다양성 운동 활동가인 저자 제나라 네렌버그는 책에서 자신을 긍정할 수 있도록 독자들을 지지한다. 또 간단하지만 효과적인 감정 및 행동 조절 기법도 알려준다. 저자는 자폐 여성이 자주 불안을 느끼는 이유에 대해 “몸과 마음의 연결이 끊겨 있기 때문”이라며 “자신의 심장박동을 원활히 감지할 수만 있어도 불안 수준이 현격히 줄어든다”고 설명한다. 그렇기에 운동을 해서 심장박동을 느낄 수 있게 되면, 불안이 누그러지고 안정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

제나라 네런버그/ 김진주 옮김/ 티라미수 더북/ 1만7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