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평등이 궁금한 소녀들에게
성평등이 궁금한 소녀들에게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10.02 18:55
  • 수정 2021-10-05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아이를 위한 첫 성평등 그림책
『여자아이를 위한 첫 성평등 그림책』(줄리 머버그/ 미셸 브러머 에버릿 그림/ 노지양 옮김/ 풀빛/ 1만2000원) ⓒ풀빛

『여자아이를 위한 첫 성평등 그림책』은 여자아이에게 추천하는 성평등 교육서다. 이 책은 여자아이에게 “여자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말을 건넨다. 또 “단지 여자라는 이유로 누군가 네 앞길을 가로막는다면, 스스로 그리고 다른 여자들과 힘을 합쳐 사회의 불평등과 불합리에 맞서고 고쳐 나가라고 알려줘야 한다”고 전한다. 아이에게 책을 읽어줄 부모에게는 “아이를 존중하고 아이의 ‘나다움’을 인정하는 것이 성평등의 시작이다”라고 조언한다. 초등젠더교육연구회 ‘아웃박스’는 추천사를 통해 아이들에게 “평등한 세상으로 가는 길은 미로 같다. 이 책이 미로를 헤쳐나갈 지도가 돼줄 것이다”고 말했다.

줄리 머버그/ 미셸 브러머 에버릿 그림/ 노지양 옮김/ 풀빛/ 1만2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