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제조업 경기회복 기대감 꺾여"
"코로나 재확산에 제조업 경기회복 기대감 꺾여"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28 09:25
  • 수정 2021-09-28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4분기 경기전망지수 조사
내수·수출 모두 부진
컨테이너선 ⓒ뉴시스
뉴시스

지난해 3분기 이후 호전되고 있던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코로나19 재확산과 글로벌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다시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가 전국 23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4분기 경기전망지수'를 조사한 결과 직전 분기보다 12포인트(P) 하락한 91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경기전망지수가 100 이하면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이고,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다.

수출은 94로 전 분기(112)보다 18P 하락했고, 내수 부문은 90으로 11P 떨어졌다.

업종별로는 최근 코로나 확산과 유가 상승을 직면한 ‘정유·석화(82)’를 비롯해‘조선·부품(87)’, 자동차·부품(90)’ 등의 업종이 낮았다.

코로나19 특수가 계속되는 ‘의료정밀(110)’과 중국 시장 회복의 영향을 받는 ‘화장품(103)’ 등은 높게 나타났다.

대한상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내수 회복에 제동이 걸렸다”며 “글로벌 원자재 수요가 다시 살아나고 있지만, 물류 차질, 생산량 감소 등으로 인해 공급이 원활치 못해 원자재 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는 것도 큰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국제기구와 정부, 한국은행 등이 올해 ‘4%대 경제 성장’을 전망하는 것과 달리, 조사 응답 기업의 83.8%는 4%대 성장이 힘들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기업경영에 영향을 미칠 대내외 위험으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내수 침체’(68.6%), ‘환율·원자재가 변동성’(67%), ‘금리 인상 기조’(26.9%) 등을 꼽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