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폭력’이 아니라 ‘교제살인’이다
‘데이트폭력’이 아니라 ‘교제살인’이다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9.27 00:22
  • 수정 2021-09-2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어지자고 했을 뿐입니다 - 교제살인, 그 108명의 죽음
『헤어지자고 했을 뿐입니다』(이주연·이정환/오마이북) ⓒ오마이북

제10회 국가인권위원회 인권보도상과 제23회 국제엠네스티 언론상을 받은 2020년 오마이뉴스의 ‘교제살인’ 특별 기획 보도가 책으로 나왔다. 이주연, 이정환 오마이뉴스 기자는 2016년부터 3년간 ‘서로 사귀다가 상대를 죽인 사건’ 판결문 108건을 분석했다. 스토킹, 주거침입, 폭행 등 대부분이 뚜렷한 ‘살인의 전조’를 보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들은 “‘데이트’라는 단어로는 이 고통과 죽음을 온전히 설명할 수 없다”면서 ‘데이트폭력’이 아니라 ‘교제살인’이라고 명명했다.

저자들은 국가와 사법 기관의 직무유기를 비판한다. 국회는 경찰이 교제살인에 개입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에 주력하지 않고, 법원은 애인을 때려죽인 피고인을 집행유예로 풀어주며 국가와 지자체는 여성 폭력에 대응할 기구를 만들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이주연·이정환/오마이북/1만5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