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다' 여파 코스피, 0.4% 하락... 코스닥 1%↓
'헝다' 여파 코스피, 0.4% 하락... 코스닥 1%↓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23 16:53
  • 수정 2021-09-2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방부 진단키트 제공 셀트리온 상승
김범수 의장 제재 여파 카카오 하락
셀트리온 2공장. ⓒ뉴시스
중국 '헝다' 여파로 주가가 하락한 가운데 미 국방부와 진단키트 공급계약을 맺은 셀트리온 계열사의 주가는 올랐다. ⓒ뉴시스

코스피가 중국 헝다그룹 파산 우려로 개인과 기관이 대거 팔아치우며 3130선 아래로 떨어졌다. 코스닥도 1% 가까이 떨어졌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2.93p(0.41%) 하락한 3127.58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기관은 각각 3089억원, 2274억원 순매도 했다. 반면 외국인은 5523억원 순매수 하며 낙폭을 줄였다.

시가총액 상위 10위권 종목 대부분은 내렸다. SK하이닉스는 1.40% 내렸고, 네이버(1.12%), 삼성바이오로직스(1.39%), 카카오(3.77%), 현대차(0.24%)도 하락 마감했다. 반면, LG화학(7.99%), 삼성SDI(0.28%), 셀트리온(3.27%)은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보합세로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보다 9.86p(0.94%) 하락한 1036.26으로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선 개인만 655억원어치 팔아치웠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43억원, 141억원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10위권 종목 중 절반은 오르고 절반은 내렸다. 대장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전거래일 보다 1.78%(2100원) 오른 11만9800원에 거래를 마쳤고, 에코프로비엠(2.75%), 셀트리온제약(6.77%), CJ 엔터테인먼트(3.66%), 알테오젠(0.63%)도 상승 마감했다. 반면, 에이치엘비(4.71%), 펄어비스(0.24%), 카카오게임즈(4.57%), SK머터리얼즈(1.00%)는 하락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보다 0.5원 오른 1175.5원으로 마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