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나비 체중 감량 선언… “출산 후 남편보다 체중 많이 나가요”
가수 나비 체중 감량 선언… “출산 후 남편보다 체중 많이 나가요”
  • 신지민 기자
  • 승인 2021.09.23 09:40
  • 수정 2021-09-2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나비
가수 나비

가수 나비가 체중 감량 소식을 전했다.

나비는 출산 후 4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임신 중 불어난 체중이 빠지지 않아 고민이라고 한다. 

나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도대체 모유 수유하면 살 빠진다는 말은 어디로 간 거죠,,? ㅠㅠ 분명히 4개월 전에 아기를 낳았는데 왜 배는 그대로고 육아 때문에 몸무게가 빠지기는커녕 몸은 점점 더 붓고 컨디션은 최악- -; 맞는 옷이 없어 남편 박스티만 빌려 입고, 방송 스케줄 있는 날엔 펑퍼짐한 원피스만이 살 길 ㅎㅎ 인생 최고 몸무게 찍은 지금! 예전 모습으로 다시 돌아갈래요! 더 늦기 전에 다이어트 시작합니다. 앞으로 건강하게 달라지는 제 모습 기대해 주시고 응원해 주세요“라고 게시글을 남겼다.

나비는 “아이를 낳고 모유 수유하면 자연스럽게 빠진다는 체중 감량 이야기를 들었지만 나는 아니다”라며 ”출산 후 4개월이 지났는데 체중은 하나도 빠지지 않아 71kg으로 인생 최고 체중이다”라고 토로했다. 

육아로 인해 쉽게 체중감량에 도전할 수 없었던 그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그는 “20대에는 굶거나 식욕억제제를 먹는 방법으로도 가능했지만 육아를 하다 보니 엄마가 건강하고 행복해야 아이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케어 할 수 있다는 생각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나비는 MBC 표준FM 주말 라디오 '주말엔나비인가봐'를 진행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