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커스'로 화난 프랑스, 영국과의 국방장관 회담 취소
'오커스'로 화난 프랑스, 영국과의 국방장관 회담 취소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20 11:44
  • 수정 2021-09-2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영국, 호주의 새 안보동맹 AUKUS에 분노하고 있는 프랑스가 영국과의 국방장관 회담을 취소했다고 BBC가 보도했다 ⓒBBC 홈페이지 갈무리
미국과 영국, 호주의 새 안보동맹 AUKUS에 분노하고 있는 프랑스가 영국과의 국방장관 회담을 취소했다고 BBC가 보도했다 ⓒBBC 홈페이지 갈무리

미국과 영국, 호주와의 새 안보협정에 분노하고 있는 프랑스가 영국과의 국방장관 회담을 취소했다.

19일(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오는 23일 영국 런던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프랑스-영국 위원회'(Franco-British Council) 국방회의가 연기됐다.

이 회의에는 플로랑스 파틀리 프랑스 국방장관과  벤 윌리스 영국 국방장관 등 양국의 군 관계자와 외교관이 다수 참석할 예정이었다.

벤 월리스 영국 국방장관은 "이 회의가 연기됐다"고 확인했다.

이는 미국과 영국 맺은 ‘오커스(AUKUS)’ 안보동맹에 대해 배신감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미국 주재 대사와 호주 주재 대사를 소환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하는 항공기 기내에서 "프랑스는 이 협정에 대해 걱정할 것이 없다"며 프랑스 달래기에 나섰다.

프랑스는 호주와 5년전에 맺은 550억 달러 규모의 재래식 잠수함 공급 계약을 무산될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오커스 출범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